HOMEContact UsENGLISHKOREAN
 
 
 HOME > 기업소식 > NEWS
 
 
기아자동차 2016년 판매실적
작성자 : 입시화학(주), 등록일 : 2017-01-13, 조회수 : 284  


기아자동차(www.kia.com)는 2016년 한해 동안 국내판매 53만 5,000대, 해외 248만 5,217대 등 전년 대비 1.0% 감소한 302만 217대를 판매, 2014년 처음으로 연간 실적 3백만대를 돌파한 이래 3년 연속 300만대를 넘어섰다.



기아자동차의 2016년도 판매는 글로벌 경기 악화와 임금단체협상 장기화에 따른 파업 등 부정적인 상황에도 불구하고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춘 신차와 주력 RV 차종들을 앞세워 감소폭을 최소화했다.



특히 역대 연간 최다 판매 기록을 달성한 신형 K7을 비롯해 니로, 모하비 페이스리프트 모델 등 신차 판매 호조와 함께 스포티지, 쏘렌토 등의 주력 차종들이 꾸준한 인기를 얻었으며, KX3, K3 등 해외 주력 모델들도 좋은 실적을 거뒀다.



2016년 판매된 기아자동차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차종은 국내에서 4만9,876대, 해외에서 52만 4,904대 등 총 57만 4,780대가 판매된 스포티지(구형 포함)가 차지했다.



이어 K3(포르테 포함)가 45만 2,410대 팔리며 스포티지와 함께 40만대 이상 판매됐으며, 프라이드와 쏘렌토, K5가 각각 34만 9,410대, 28만 3,243대, 25만 5,567대 판매되며 뒤를 이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글로벌 경제 상황이 녹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후륜구동 스포츠 세단 ▲신형 모닝 ▲프라이드 후속 모델 ▲해외공장 전용 신모델을 선보이는 등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리겠다고 올해 신년사를 통해 밝혔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사상 최초로 제이디파워(J.D.Power) 초기품질조사(IQS)에서 전체 브랜드 중 1위를 차지하며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은 것을 바탕으로 내구품질을 한층 강화해 글로벌 최상위권 브랜드로 도약할 계획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올해도 세계 경제에 대한 전망이 밝지만은 않은 상황이며 업체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기아자동차는 올해에도 신형 K7의 신차효과를 이어가는 한편, 다양한 신차 출시, 브랜드 가치 제고, R&D 역량 강화 등을 통해 글로벌 판매 317만대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 국내판매



기아자동차는 2016년 국내 시장에서 53만 5,000대를 판매했다.



기아자동차의 국내판매는 신형 K5, 니로, 모하비 페이스리프트 모델 등 지난해 초에 출시된 신차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승용 판매는 모델 노후화 등으로 인해 대부분의 모델의 판매가 감소해 전년 대비 3.6% 감소한 23만 9,216대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초에 출시된 신형 K7은 동급 최고수준의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기를 얻으며 구형 포함 총 5만 6,060대의 연간 판매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0년 1세대 K7이 기록한 종전 최다 판매인 4만 2,544대를 훌쩍 넘어선 기록이며, 기아자동차 대형 승용 모델 최초로 연간 판매 5만대를 넘어섰다.



RV 판매는 최근 수년간 이어지고 있는 RV 차종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총 23만 5,891대를 기록, 전년 보다 10.1%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초 기아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친환경 소형 SUV 니로는 우수한 연비와 가격 경쟁력,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공간 등을 앞세워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으며 지난해 총 1만 8,710대가 판매돼 출시 당시 내세운 목표인 국내 판매 1만 8,000대를 무난하게 달성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2월 8년만에 새롭게 출시한 대형 SUV 모하비 페이스리프트 모델 역시 마니아층뿐만 아니라 다양한 고객층으로부터 호응을 얻으며 1만 5,059대가 판매돼 2008년 출시 이후 역대 최다 판매를 기록했다.



기아자동차의 대표 SUV 모델인 쏘렌토는 지난해 총 8만 715대가 판매돼 7만 7,768대가 판매된 2015년 대비 3.8% 증가하는 등 인기를 이어갔으며, 카니발과 스포티지는 신차효과가 이어진 2015년보다는 소폭 감소했으나 꾸준히 인기를 얻으며 각각 6만 5,927대 4만 9,876대 판매됐다.



■ 해외판매



기아자동차의 2016년 해외판매는 국내공장 생산 분 101만 7,767대, 해외생산 분 146만 7,450대 등 총 248만 5,217대로 전년 대비 1.5% 감소했다.



지난해 임금단체협상 장기화에 따른 파업의 영향과 글로벌 경기 악화로 인한 수출 부진으로 국내공장 생산 분이 전년 대비 15.1%나 감소했지만, 해외공장 생산 분 판매가 10.7% 증가하며 전체 해외판매의 감소폭을 최소화했다.



특히 2015년 어려움을 겪었던 중국공장 판매는 신형 K2와 K3 개조차, KX3 등 현지 전략형 모델을 앞세워 정상화됐으며, 지난해 5월부터 가동에 들어간 멕시코공장도 K3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가동 첫해 연간 판매 10만대를 달성했다.



기아자동차의 차종별 해외판매는 스포티지(구형 포함)가 신형 모델의 인기에 힘입어 52만 4,904대 판매돼 최다 해외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으며 K3(포르테 포함)가 41만 5,530대, 프라이드가 34만 5,252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자동차는 올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인 신형 모닝과 프라이드 후속 모델 등이 판매되면 신흥국을 중심으로 판매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수출되기 시작한 친환경 SUV 니로의 해외판매도 올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2016년 12월 월간 판매



지난해 12월 기아자동차는 국내 4만 9,600대, 해외 26만 5,338대 등 전년 대비 2.2% 증가한 31만 4,938대를 판매했다.



국내판매는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 중단의 효과가 이어진 것과 함께 최근국내 경기가 위축되면서 전년 대비 7.0% 감소했다.



그러나 올해 초 출시된 신형 K7은 지난해 11월말에 출시된 신형 K7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 한 달간 6,163대가 판매됐다.



K7의 월간 판매가 6,000대를 넘어선 것은 6,256대를 기록한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이며, 지난 달 판매 실적은 지난해 2월 기록한 6,046대를 넘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월간 판매 실적이다.



이 외에도 니로, 모하비가 각각 1,629대, 1,803대 판매되며 신차 효과를 이어갔으며, 기아자동차 대표 SUV 쏘렌토도 전년 대비 17.6% 증가한 7,292대가 판매됐다.



모닝은 국내시장에서 지난달 8,208대가 판매돼 12월 기아자동차의 최다 판매 차종으로 이름을 올렸다.



기아자동차의 12월 해외판매는 국내생산 분이 전년 동기 대비 11.1% 증가한 12만 4,930대 판매됐으며, 해외생산 분은 전년 대비 1.4% 감소한 14만 408대 판매되는 등 총 26만 5,338대로 전년 대비 4.2% 증가했다.



12월 차종별 해외판매는 K3가 중국공장과 멕시코공장의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총 5만 1,950대 판매돼 12월 최다 해외판매 차종에 올랐으며, 이어서 프라이드가 4만 5,619대, 스포티지가 4만 3,290대를 기록했다.

회사소개 제품소개 고객상담 사이트맵 개인정보취급방침 직원메일